한수원, 체코·폴란드서 신규원전 수주 위한 전방위 활동 나서
한-폴 원전 포럼 및 한-폴 B2B 회의 개최
폴란드 엔지니어링사와 협력 MOU 체결
작성 : 2018년 09월 20일(목) 15:32
게시 : 2018년 09월 20일(목) 15:51
가+가-

한국수력원자력은 20일 폴란드전력공사(PGE)와 경영진 면담을 진행했다.(왼쪽부터 장현승 한수원 팀장, 임승열 한수원 글로벌전략실장, 노백식 한수원 해외사업본부장, 포벨 자레바(Powel Zareba) PGE 이사회 부의장, 크쉬토프 사들로브스키(Krzysztof Sadlowski) PGE 사장 겸 이사회 의장, 정재훈 한수원 사장, 윤용우 한수원 유럽지사장, 서준교 한수원 부장, 마신 니곳(Marcin Nigot) PGE 실무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체코 및 폴란드의 신규원전 수주를 위해 전방위적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수원은 20일 폴란드 바르샤바 문화과학궁전에서 한국원전수출산업협회, 코트라와 공동으로 ‘한-폴 원전 포럼’ 및 ‘한-폴 기업간 B2B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과 회의에는 한국전력기술,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PS, 두산중공업, 대우건설, 효성중공업, 폴란드 전력공사(PGE), 엔지니어링 회사 고텍(GOTECH), 기자재 제작업체 에이피에스 에네르기아(APS Energia) 등 한국 및 폴란드 기업 70여개 업체 약 200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폴란드 에너지부 및 무역투자청 고위인사, 상원의원, 관련 협회 및 기업대표 등은 한국의 원전기술에 대해 큰 관심을 나타냈다.

한수원은 이번 포럼을 통해 한국원전산업과 한국형 원전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폴란드 신규원전사업에 대한 참여의지를 표명했다. 또 폴란드 업체와의 B2B 회의에서는 폴란드 신규원전 사업 수행시 폴란드 업체와의 협업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날 한수원은 바르샤바에서 폴란드 사업 수주 활동의 일환으로 폴란드 엔지니어링사인 EPK(Energoprojekt-Katowice)와 협력 MOU를 체결, 양국 간 원전 기술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구체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에 앞서 한수원은 19일 바르샤바에서 한국전력기술,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PS, 두산중공업, 대우건설 등 5개사와 ‘체코 및 폴란드 원전사업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수원을 비롯한 6개 회사는 앞으로 체코와 폴란드 신규원전사업 수주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밖에 한수원은 18일 체코 트레비치에서 체코 신규원전 건설지역 연고 아이스하키팀인 호라츠카 슬라비아(Horacka Slavia)를 지원하는 후원 협약을 체결하는 등 체코 내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활동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지난 40여년간 축적한 원전건설 경험을 바탕으로 한수원이 갖고 있는 역량을 결집해 국내 원전 관련 업체와 함께 체코와 폴란드 원전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재학 기자 기사 더보기

2jh@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