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줌 태양광 발전소 매매·매수 희망액 5700억 돌파
지난 1년간 1230건 문의…16MW 이상 매도 신청
분석 기술과 마케팅 활용해 빠르고 정확한 매칭으로 차별화
작성 : 2018년 09월 20일(목) 14:40
게시 : 2018년 09월 20일(목) 14:58
가+가-

해줌 발전소 매매 보고서 일부.

태양광 발전소 매매와 매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태양광 전문기업 해줌(대표 권오현)은 20일 태양광 발전소 매매 서비스를 오픈한지 약 1년만에 누적 매수 희망 금액이 5700억 원, 매도 희망 용량은 16MW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해줌 태양광 발전소 매매는 준공 완료된 태양광 발전소를 사고 팔 수 있는 온라인 서비스다. 해줌 관계자는 매매 서비스를 시작한지 2주 만에 120명 이상의 매수자가 몰렸고 지난 1년 간 1230건 가량의 신청이 접수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해줌은 보유한 기술을 활용해 다른 태양광 발전소 매매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했다"며 "국내 최대 태양광 플랫폼 등을 활용해 다양한 고객들과 빠르게 매칭할 수 있는 기회를 확보한 것도 또 다른 이유"라고 말했다.

해줌은 각종 기상 정보와 발전량 예측 기술을 활용하고 추가적인 현장 검증을 통해 매물 신뢰도를 확인한다. 매수자는 분석 보고서를 통해 해당 발전소의 발전량과 수익을 파악하고, 각종 특성을 고려해 원하는 매물을 찾을 수 있다. 매도자는 매수자를 찾는 과정에서 해줌의 플랫폼을 활용해 매수 희망자를 찾을 수 있다. 해줌 홈페이지(www.haezoom.com)의 누적 이용자는 약 72만 명에 달하며, 해줌 블로그는 200만명 이상이 이용했다.

권오현 해줌 대표는 “새롭게 선보이는 서비스에 이렇게 많은 성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며 “단순히 안전하고 검증된 거래를 진행하는 것을 넘어 적정 발전소 가격 제시, 신속한 매칭 수립 등을 통해 매도자와 매수자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해줌은 태양광 발전량 예측과 이상감지시스템 등을 활용하는 태양광 업체로, 지난 4년 연속 한국에너지공단이 선정한 태양광 대여사업체다. 해줌의 기술력은 정부 및 다양한 기관 등으로 부터 인정받았으며 누적 50억 원의 기관 투자를 유치했다. 해줌 태양광 발전소 매매 서비스에 대해 궁금한 사항은 해줌 사이트 (www.haezoom.com/trade)로 문의할 수 있다.
김예지 기자 기사 더보기

kimy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