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 3·4호기 건설 약속을 이행하라”
작성 : 2018년 09월 13일(목) 15:07
게시 : 2018년 09월 13일(목) 15:21
가+가-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신한울 3·4호기 건설 이행을 촉구하고 있다.

강석호,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을 비롯해 전찬걸 울진군수, 울진군의원 등이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백지화가 결정된 신한울 3·4호기의 건설 이행을 촉구했다.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은 “신한울 3·4호기의 조속한 건설 재개를 통해 울진군민들과의 약속을 지키고 국민적 신뢰를 회복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며 “정부는 지금이라도 전력수급계획의 실패를 인정하고, 국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강 의원은 “울진군은 현재 6기의 원전이 가동 중이며, 신규 가동 준비 중인 2기와 설계 중인 2기를 포함하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원전을 보유한 자치단체”라며 “원전 유치과정에서 울진군민들은 엄청난 갈등을 겪어오면서도 결국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대승으로 수용하며 국가경제발전에 이바지해왔다” 지적했다.

이어 “신한울 3·4호기도 울진군민들의 요구상항이 아니라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따른 것이었으며, 그 과정에서도 울진군민들은 원전건설 찬반 논란으로 많은 갈등을 겪었다”며 “하지만 정부는 그간 희생과 고통을 감내해온 울진군민들과는 한마디 상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탈원전을 결정했다”고 비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전찬걸 울진군수는 성명서 발표를 통해 신한울 3·4호기 건설 약속 이행을 촉구했다.

전 군수는 신한울 3·4호기 원전 건설은 정부의 약속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신한울 3·4호기 원전 건설은 2008년 제4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이미 반영됐으며, 2014년 제2차 국가에너지기본계획과 2015년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도 유지돼온 정책”이라며 “2015년 일반 환경영향평가 및 방사선 환경영향평가 공청회를 개최했고, 2017년 2월 발전사업 허가를 득한 후 실시계획승인과 건설허가를 심사 중이던 국가계획 정책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한울 3·4호기 원전 건설은 울진군과 정부와의 신의성실 원칙에 입각해야 한다”며 “오랜 기간 지역갈등을 감내하고 협의·절충해 비로소 착공을 앞둔 약속된 사업”이라고 덧붙였다.

전 군수는 또 울진군의 심각한 피해에 대해서도 호소했다.

그는 “일방적인 국가에너지정책으로 울진군은 ‘원전 의존형 경제구조’로 오래전 고착됐다”며 “이런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은 지역경기 위축과 유동인구 감소, 지역 공동화를 비롯한 심각한 사회·경제적 손실을 초래한다. 향후 약 67조원의 직간접적 손실과 24만3000여명의 고용상실 등 막대한 피해를 보게 된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전 군수는 ▲신한울 3·4호기 건설 약속 이행을 위한 소통과 대화 창구 마련 ▲국가에너지정책 수립 시 원전지역 주민과 지방정부의 의견 수렴 ▲원전소재지역의 자립적 경제구조 회생을 위한 특별법 제정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조재학 기자 기사 더보기

2jh@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