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위 파행…한국당 VS 민주당 ‘장외 설전’ 가열
한국당, 회의 파행 후 기자회견
민주당, 회견 후 곧장 반박성명
작성 : 2018년 09월 13일(목) 14:14
게시 : 2018년 09월 13일(목) 15:55
가+가-

12일 국회에서 진행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창현 의원의 택지개발 후보지 정보 유출과 관련해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간사와 박덕흠 자유한국당 간사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가 ‘수도권 신규택지 사전공개 논란’으로 파행한 가운데 여야 간 장외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후 박덕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간사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국토위 의원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권 택지개발후보지 정보 유출 의혹 사건과 관련해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고발 및 경기도시공사 관련자 국회 국토위 출석을 촉구했다.

여당도 곧장 공식입장을 발표하며 응수했다. 민주당 국토위 의원들은 한국당의 기자회견이 열린 지 1시간 만에 입장문을 통해 “한국당은 정치적 실익에만 매달려 간사 간 합의를 무시하고 상임위를 파행으로 몰고 갔다”며 비판했다.

민주당 국토위 의원들은 “우리당이 국토위에서 사임시킨 신창현 의원을 검찰에 고발조치까지 해놓고 국토부와 LH 직원, 과천시장을 불러 수사에 영향을 미치고 정치적 이득만 취하려 하고 있다”며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면서 법안 심의 등 상임위 활동에 적극 협조할 것과 진실 호도 행위를 그만둘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여야는 양당 간사인 윤관석 민주당 의원과 함진규 한국당 의원의 사전협의를 통해 신 의원에 대한 현안질의를 실시하는 데 합의했다. 그러나 신 의원에게 자료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진 김종천 과천시장 출석을 두고 입장차를 보였다.

또 회의 순서를 두고도 이견이 팽팽했다. 한국당은 현안질의를 먼저 해야한다고 주장했지만, 민주당은 법안심사를 먼저 한 뒤 현안질의를 해야한다며 강하게 맞섰다.

결국 이날 전체회의는 박순자 국토위원장이 “상임위에서 의사진행에 문제제기를 하고 날뛰면 (회의) 진행을 할 수 없다”며 정회를 선포해 무산됐다.
김광국 기자 기사 더보기

kimg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