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전기안전공사 한국형 전기안전관리체계 구축
작성 : 2018년 08월 10일(금) 16:54
게시 : 2018년 08월 10일(금) 16:54
가+가-

우정민 KT DS대표(오른쪽)와 김권중 한국전기안전공사 전기안전연구원 원장이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그룹의 IT 서비스 전문기업 KT DS와 한국전기안전공사가 빅데이터에 기반을 둔 한국형 전기안전관리체계 구축에 나선다.
KT DS(대표 우정민, www.ktds.com)와 한국전기안전공사 전기안전연구원(원장 김권중)은 10일 서울 서초구 KT DS 본사 사옥에서 ‘전기설비 안전 및 화재 예방을 위한 지능형 원격 감시 시스템 고도화 및 정보화 구축’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양사는 KT 협대역 사물인터넷 전용망(NB-IoT)을 활용해 전기 화재의 주요 원인인 과전압, 과전류, 누설전류 등을 상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전기안전관리체계 구축 기반을 마련했으며, ‘사물인터넷(IoT)과 빅데이터 기반 전기안전 융합 비즈니스 모델 발굴’, ‘전기안전 감시용 IoT장치 개발’, ‘IoT 장치 원격 Upgrade를 위한 무선 펌웨어 업그레이드(FOTA; Firmware Over-The Air)’ 개발 등의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우정민 KT DS 대표이사는 “최근 전통시장에서의 잇단 화재사고를 보며 주기적인 안전관리를 통한 재해 예방과 신속한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함을 거듭 확인하게 됐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전기안전 취약 시설의 전기안전관리체계를 한 단계 더 발전시켜 전기설비로 인한 화재로부터 안전한 환경에서 시민들이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사는 지난 5월에 전기설비 원격 감시 장비 개발을 완료했으며, 서울 용산구 용문시장, 종로구 신설종합시장 내 300개 점포의 전기설비를 비롯해 전국 취약 전통시장과 상가 등을 대상으로 관련 시스템을 시범 설치, 운영할 예정이다.

▦용어설명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Narrow Band-Internet Of Things)
기존 LTE 이동통신망을 활용해 낮은 소비전력으로 우수한 커버리지를 확보하는 저전력 광역망 인터넷을 뜻한다. 수백 kbps 이하의 데이터 전송 속도와 10km 이상의 광역 서비스를 지원한다.
·무선 펌웨어 업그레이드(FOTA:Firmware Over-The Air)
단말의 펌웨어를 무선으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서비스로서, 펌웨어 업그레이드를 위해 단말을 PC에 연결하거나 서비스센터를 방문할 필요 없이 Wi-Fi 또는 3G/4G 환경에서 언제라도 펌웨어를 최신 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
진시현 기자 기사 더보기

jinsh@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