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분석(16) 이근순 한국수력원자력 중앙연구원 원전사후기술센터장
“고리 1호기 안전하고 경제적인 해체 준비 만전”
작성 : 2018년 08월 09일(목) 13:18
게시 : 2018년 08월 10일(금) 09:37
가+가-
지난해 6월 19일 영구정지한 고리 1호기를 시작으로 원전 해체 시장이 열렸다.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해외 원전 해체 시장 진출을 꾀하기 위해 고리 1호기를 ‘단독 즉시’ 해체할 방침이다. 고리 1호기 해체 실적을 가지고 해외 시장의 문을 두드리겠다는 것이다. 한수원 중앙연구원 원전사후기술센터는 고리 1호기 등 원전 해체와 사용후핵연료 관리에 관한 기술적 지원을 맡는다. 이근순 한수원 중앙연구원 원전사후기술센터장을 만나 원전 해체 준비와 사용후핵연료 관리에 대해 들어봤다.


“고리 1호기의 안전하고 경제적인 완전한 해체를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습니다.”

원전해체사업은 다양한 공학 분야의 기술과 경험을 아우를 수 있는 사업관리 스킬이 요구되는 종합산업이다. 일반적으로 해체준비, 안전관리, 제염·철거, 방사성폐기물관리, 부지복원 등의 순으로 10년 이상 진행되는 장기 프로젝트이다. 이근순 한국수력원자력 중앙연구원 원전사후기술센터장은 고리 1호기 해체 사업의 중점사항으로 안전과 경제성을 꼽았다.

“원전에는 방사성 오염 구역이 존재하므로 장기간에 걸쳐 해체 작업이 진행됩니다. 일반 건물 해체와 가장 큰 차이는 방사성 오염 유무로 해체공정에서 작업자와 주민의 피폭을 최소화해야 합니다. 또 작업 중 발생하는 방사성폐기물(방폐물)을 최대한 줄이고, 제염을 통해 방사선 준위를 낮추는 것은 해체 비용 절감과 직결됩니다. 원전사후기술센터는 고리 1호기의 안전하고 경제적인 해체를 위한 기술 개발에 힘쓰고 있습니다.”

원전사후기술센터는 한수원이 원전 해체 사업자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기 위해 원전 해체의 기술적 업무와 행정적인 업무를 맡고 있다. ‘원전해체 기술개발 로드맵’에 따라 원전 해체에 필요한 기술 확보에 힘쓰는 한편 예비해체계획서, 최종해체계획서 등의 행정 업무도 수행하고 있다.

“원전 해체에 필요한 상용화 기술 58개 중 미확보 기술이 17개입니다. 이중 14개는 한수원에서 자체 개발 중이며, 해체시설 구조적 안전진단, 부지 재이용 평가, 오염 레진(Resin) 처리 등 3개는 민간 기업에서 기술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또 2015년 원자력안전법 개정에 따라 건설 중이거나 운영 중인 모든 원전의 예비해체계획서가 의무화됐습니다. 현재 모든 원전의 예비해체계획서를 제출한 상태이며, 이 중 신고리 5·6호기의 예비해체계획서는 승인을 받았습니다. 나머지 원전은 규제기관의 심사질의에 대응하고 있습니다.”

이 센터장은 눈앞에 다가온 고리 1호기의 최종해체계획서 작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국내 첫 상업용 원전인 고리 1호기는 최초로 해체가 결정된 원전이기도 하다. 상업용 원전에 대한 국내 해체경험이 없기 때문에 최종해체계획서는 어려운 작업이라는 게 이 센터장의 설명이다.

“상업용 원전 해체 경험이 전무한 상황에서 국내에서는 최종해체계획서를 마련하는 데에 배울 곳도, 맡길 곳도 없습니다. 웨스팅하우스 등 국제 전문기관과의 협력과 최종해체계획서 인허가 문서 벤치마킹 등을 통해 완성도를 높일 것입니다. 2019년 6월까지 초안을 작성하고, 주민공청회를 1년간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최종해체계획서를 마련해 2020년 6월 규제기관에 제출할 계획입니다. 현재 2022년 6월 승인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원전 해체 작업을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한 과제가 있다. 바로 사용후핵연료 관리이다. 본격적인 원전 해체 작업에 돌입하기 위해서는 사용후핵연료를 외부로 인출해야 한다. 또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의 포화가 임박함에 따라 원전의 계속운전을 위해 사용후핵연료 저장용량의 확보가 당면과제로 떠올랐다.

“고준위방폐물 관리계획 재검토 준비단이 사용후핵연료 등 고준위방폐물 관리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재검토 위원회에 구성에 대해 논의하고 있고, 정부는 사용후핵연료 관리방안에 대해 재공론화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정부 방침이 정해지는 대로, 계획에 맞춰 사업을 진행할 것입니다. 원전 내 저장용량의 포화가 임박한 한빛원전과 고리 1호기 해체과정에서 인출되는 사용후핵연료는 원전 내 건식저장시설을 건설해 관리해야 합니다. 원전사후기술센터는 건식저장시설 건설을 적기에 추진하기 위해 안전성, 기술성, 경제성, 부지연계성, 인허가성, 주민수용성 등을 분석했으며, 건식저장시설에 대한 안전성평가와 인허가대응 기반기술을 구축했습니다. 국내 고유의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계통 고유 모델을 개발할 예정입니다.”

이 센터장은 성공적인 원전 해체 산업 육성을 위해 기준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또 산업계, 학계, 연구기관, 정부 등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나서서 해체정책, 규제정책, 해체기술표준 마련에 힘써야 합니다. 국내 첫 상업용 원전 해체 사업이다 보니 기준 마련이 미비한 상황입니다. 또 산학연관 모두가 협업하고 참여해서 생각했던 목표대로 고리 1호기가 성공적으로 해체되고 정부가 고리 1호기 해체를 통해 해체 산업 육성이 꿈이 아닌 현실이 되기를 바랍니다.”
조재학 기자 기사 더보기

2jh@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