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기술원, ‘분포형 방사선 감지 및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작성 : 2018년 08월 08일(수) 14:49
게시 : 2018년 08월 10일(금) 15:57
가+가-
국내 연구진이 방사선 노출설비와 원전 산업에 적용 가능한 시스템을 개발했다.

한국광기술원(원장 김영선)은 ‘분포형 방사선 감지 및 모니터링 시스템(DRS;Distributed Radiation Sensor)’을 개발해 상용화를 눈앞에 뒀다고 8일 밝혔다.

분포형 방사선 감지 및 모니터링 시스템은 원전 설비의 노후화와 수명연장에 따른 사고발생 가능성을 낮춰주고, 고에너지 연구용 설비와 방사선 의료기기, 우주설비와 같은 다양한 산업과 연구시설에도 폭넓게 적용할 수 있다.

한국광기술원 스마트광전연구센터 노병섭 센터장과 김영웅 박사팀이 개발한 이 시스템은 원자로 방호벽, 원자로 증기발생기, 핵 폐기물 처리시설, 원전 내 파이프라인 등에 적용, 원전설비 운용과정에서 발생하는 방사선 이상누출을 실시간 모니터링 함으로써 대형 안전사고 발생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

또 특정 지점이나 개인부착에 제한적으로 사용되는 필름형이나 반도체형 센서와 달리 장거리, 대규모 시설물에 특수처리된 광섬유를 부착해 수 km에 이르는 장거리, 대규모 방사선 누출 분포를 수십cm 간격으로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기술원은 새롭게 개발한 시스템 기술을 국내 중소기업에 이전해 사업화를 위한 성능검증과 제품 상용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회이다.

김영선 원장은 “3차원 방사선 분포까지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가능한 장비가 개발됨에 따라 원전설비에 차별화된 안전진단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국내기업의 원전설비 수출에도 차별화된 안전진단 시스템을 제공함으로써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승교 기자 기사 더보기

kimsk@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