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소비심리 1년3개월 만에 ‘최악’
한국은행, ‘소비자동향조사 결과’ 발표, 전월보다 4.5p 하락
작성 : 2018년 07월 25일(수) 09:34
게시 : 2018년 07월 25일(수) 09:34
가+가-
이달 소비자심리지수가 1년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곤두박질쳤다.
‘미·중 무역갈등’, ‘고용 쇼크’ 등으로 경기 둔화 우려감이 높아지고 가계 형편 전망이 어두워지면서 소비심리가 전반적으로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18년 7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소비자심리지수는 101.0으로 전월보다 4.5p 하락했다.
지난 5월 이후 두달 연속 내려간 것으로, 지난해 4월(100.8) 이후 1년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하락폭 기준으로는 지난 2016년 11월(6.4p)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꺾였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한 소비자동향지수(CSI) 중 6개의 주요 지수를 표준화한 것으로 종합적인 가계의 심리지표를 나타낸다.
이 지수가 기준치 100이상이면 과거(2003년1월~지난해 12월) 평균치보다 경제 상황에 대한 인식이 긍정적임을, 이하면 부정적임을 의미한다.
이번 조사에는 전국 도시 2200가구 중 1985가구가 참여했다.
이달 지수가 나빠진 것은 좀처럼 고용 사정이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데다 미·중 무역 갈등을 비롯해 유가 상승, 주가 하락 등 악재가 줄줄이 겹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에 가계의 재정상황과 경제상황에 대한 인식을 보여주는 지수들이 전부 하락했다.
특히 경제상황 전망은 어두워졌다.
현재경기판단과 향후경기전망CSI는 각 77과 87로 전월대비 7p, 9p 하락했다.
가계 형편에 대한 인식도 나빠졌다.
현재생활형편CSI는 3p 떨어진 91을 기록했고, 현재와 비교해 6개월 뒤의 전망을 나타내는 생활형편전망CSI도 2p 내려간 97로 나타났다.
가계수입전망도 99로 2p 내려갔다. 이 지수가 기준치 10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4월(99) 이후 처음이다. 그만큼 가계 주머니 사정이 나아지기 어려울 것으로 보는 가구가 많다는 얘기다. 소비지출전망도 2p 떨어진 105로 집계됐다.
취업기회전망CSI는 87로 6p 하락했다. 마찬가지로 지난해 4월(86)이후 1년3개월 만에 최저치다.
임금수준전망도 118로 1p 내려갔으나 물가수준전망은 1p 오를 것으로 조사됐다. 금리수준전망 지수도 128로 2p 상승했다.
디지털뉴스팀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