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김도읍 의원 “산업용 심야 전기료 인상으로 자동차 경쟁력 약화 우려”
국내 4사 지난해 1800만MWh 전력사용…전기료 3840억원 이상 지출
작성 : 2018년 07월 13일(금) 09:14
게시 : 2018년 07월 13일(금) 09:15
가+가-
“산업용 심야 전기료 인상이 결국 자동차 산업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매우 우려스럽습니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한국 경제를 견인해 온 자동차 산업이 내수·수출 동반 부진과 미국발 관세 폭탄 등으로 한국 자동차 산업이 10년 이상 후퇴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산업용 심야 전기료 인상까지 더해져 업계가 내우외환에 시달리고 있다고 13일 전했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업종별 전력소비 비중은 ▲반도체(16.7%) ▲철강(16.4%) ▲화학(13.6%) ▲자동차(6.4%) ▲요업(4.7%) ▲석유정제(4.4%) ▲섬유(4.0%) ▲조선(1.5%) 순으로 나타났다.

자동차협회를 비롯한 업계 관계자들로부터 확보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지엠, 르노삼성자동차 등 4사에서 자동차 생산에 따른 전력사용량은 1800만MWh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설비용량 1000MW급 원전 2.5기와 맞먹는 수준의 규모다. 완성차 4사는 지난해 3840억원 이상을 전기료로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현재 전력 체계에 맞춰 제반을 설비하고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는 기업의 조업 패턴 등을 고려하지 않는 채 심야 전기료를 인상 또는 조정하게 된다면 기업의 경영은 더욱 악화될 뿐만 아니라 경쟁력도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러한 기업경영 악화는 수출부진, 일자리 문제 등으로 이어져 그 피해는 결국 국민들에게 돌아가게 될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에너지 정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종합

에너지

산업

경제

인기섹션
기획특집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