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 오토, '내비 안내'+'음악 플레이'+'문자 송수신'까지 가능…내비 업계 비상
작성 : 2018년 07월 12일(목) 20:15
게시 : 2018년 07월 12일(목) 20:15
가+가-

안드로이드 오토 (사진: KBS뉴스 캡처)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가 도입돼 대중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12일 현대, 기아 자동차 측은 "구글에서 '안드로이드 오토' 어플을 다운로드하는 형식으로 인공지능 서비스를 많은 사람들이 누릴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안드로이드 오토를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은 어렵지 않다. 스마트폰 내에 있는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 접속한 후 안드로이드 오토를 검색, 어플을 설치하면 된다.

이후 USB 연결 선을 이용해 스마트폰과 차량을 연결하면 안드로이드 오토을 사용할 준비는 끝이 난다.

업계 측의 설명에 따르면 안드로이트 오토는 사용자의 목소리를 듣고 내비 안내가 가능하다.

또한 사용자의 요구대로 음악 플레이와 통화가 이뤄지고, 문자 송수신까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드로이드 오토를 사용할 수 있는 차종도 다양하다.

구글 측은 "해당 어플은 신형을 포함한 구형 차종(현대, 기아 차량)까지 대부분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일부 차량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필요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별다른 비용 없이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오토 도입 소식에 일부 누리꾼들은 내비 업계들의 손실을 우려하고 있기도 한 상황이다.
최현지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