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공항 BMW 사고, 일 때문에 사람 죽일 뻔 하더니…"비행기 타려면 시간 없었다"
작성 : 2018년 07월 12일(목) 12:36
게시 : 2018년 07월 12일(목) 12:36
가+가-

김해공항 사고 김해공항 BMW (사진: 유튜브, 부산경찰청)

김해공항 사고를 낸 BMW 차량 운전자가 쏟아지는 비난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10일 부산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로를 향해 미친 듯한 속도로 달려오던 BMW 차량이 정차 중인 택시, 택시기사를 그대로 들이받았다.

김해공항 BMW 사고로 인해 피해자 택시기사는 아직도 사경을 헤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해공항 사고 BMW 차량 블랙박스 영상 공개와 함께 탑승자들의 안일한 태도가 대중들의 분노를 증폭시키고 있는 상황.

게다가 김해공항 사고 BMW 차량 탑승자들은 부산 항공사 직원들로, 당시 탑승자 중 한 명의 비행기 시간을 맞추기 위해 무리하게 과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사람을 들이받은 상황에서 김해공항 사고 BMW 차량 탑승자 중 일부는 일을 보기 위해 급히 자리를 떠났다고 알려져, "자기 일 하기 위해 다른 사람을 죽일 뻔 하는 게 말이 되느냐"라는 반응을 낳고 있다.
심지원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