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軍, 연간 군 전력사용량 25% 재생에너지로 생산할 것
국방부・산업부・한전・에너지公, 4자간 MOU
군용지, 차양대 등 군 시설에 태양광 설치
작성 : 2018년 07월 11일(수) 16:23
게시 : 2018년 07월 12일(목) 09:50
가+가-
군부대의 연간 전력사용량 중 25%가 재생에너지로 보급될 전망이다.
국방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전력공사, 한국에너지공단은 11일 육군 제3야전군사령부에서 ‘군(軍)의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한 4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르면, 국방부는 군용지 및 옥상·차양대 등 시설물을 활용해 2030년까지 연간 군 전력사용량(244만MWh)의 25%(60만MWh)를 재생에너지로 생산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병영생활관 등에 자가용 태양광 및 지열냉난방 설비와 군용지, 차양대 등 군 시설에 태양광을 설치한다. 설비용량은 각각 137MW, 320MW이다.
산업부는 ‘국민참여’ 및 ‘발전공기업’ 등 참여주체별 사업모델을 개발·추진한다.
‘국민참여형‘은 에너지 협동조합 및 발전공기업이 신규법인을 설립해 발전수익을 조합원에 배분하고 장병복지기금을 조성하는 것이며, ’발전공기업형‘은 발전공기업이 설치 및 운영·관리하고, 발전수익은 군부대 운영비 절감을 위한 발전 설비 등에 활용하는 방안이다.
한편 이번 재생에너지 보급과 더불어 취업지원 계획도 추진될 예정이다.
한전과 에너지공단은 군 복무기간동안 에너지관련 업무에 종사한 제대군인이 사회에서도 에너지부분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관련 교육 제공과 함께 취업지원 등을 추진한다는 설명이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국방부는 군의 재생에너지 도입 확대를 통해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 적극 참여하게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군의 전기료 절감 및 제대군인을 위한 일자리 창출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인호 산업부 차관은 “이번 협약으로 정부가 부지를 발굴하고 국민이 참여하는 민관 협업모델 활성화 기반이 구축됐으며, 앞으로 적극적인 사업후보지 발굴을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준범 기자 기사 더보기

ljb@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종합

에너지

산업

경제

인기섹션
기획특집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