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광역단체장 당선인 ‘동남권(부울경) 상생 협약문’ 채택
신공항건설 공동TF 구성, 광역교통청 신설, 광역혁신경제권 구성 등
작성 : 2018년 06월 27일(수) 22:22
게시 : 2018년 06월 27일(수) 22:25
가+가-
더불어민주당의 부산(오거돈), 울산(송철호), 경남(김경수) 광역자치단체장 당선인들이 ‘동남권(부울경)공동협력기구’를 설치하여 공동의 문제에 함께 대응하기로 26일 의견을 모았다.
오거돈, 송철호, 김경수 당선인은 이날 오후 울산시 울산도시공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간담회에서 “나라다운 나라의 건설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 그리고 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부울경 통합행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같이 합의했다.
세 당선인은 “지역 간 갈등과 균열을 뛰어넘어 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이라는 공동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또 하나의 도전을 시작한다”며 6개 항으로 이뤄진 ‘동남권(부울경) 상생 협약문’에 서명했다.
세 당선인은 협약문을 통해 ▲‘동남권(부울경)공동협력기구’ 설치 ▲‘동남권(부울경)광역교통청’ 신설 ▲맑은 물 확보를 위한 공동 노력 ▲‘광역혁신경제권’ 구성 ▲신공항 건설을 위해 부울경 공동의 TF 구성 등에 뜻을 같이했다.
6개 항 이외에도 세 당선인은 “동남권 시민의 삶을 개선하고, 새로운 변화를 일으키며 지역의 해묵은 갈등을 치유하는 일에 함께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