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서우현 KERI 팀장, 아시아 최초 차린(CharIN) 팀 리더 '선정'
국제 전기차 충전 협의체 '차린', 전 세계 주요 자동차 업체 핵심 멤버
작성 : 2018년 06월 11일(월) 09:37
게시 : 2018년 06월 12일(화) 09:11
가+가-
한국전기연구원(원장 최규하, 이하 KERI) 서우현 팀장이 아시아 최초로 국제 전기차 충전 협의체인 ‘차린(CharIN)’ 기술분과의 팀 리더로 선정됐다.

차린은 배터리로 구동되는 모든 종류의 전기차를 위한 충전 시스템의 국제 표준 개발을 촉진하고 적합성 시험인증 프로그램을 구축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는 국제 협회다. 현재 포드·현대·BMW·다임러 벤츠·폭스바겐·GM·혼다 등 전 세계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핵심 멤버로 참여하고 있다.

서우현 팀장이 이끄는 기술분과의 ‘Qualification’팀은 차린의 글로벌 전기차 시험인증 프로그램 구축 및 운영에 있어서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팀이다. 팀 리더는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의 의장(컨비너)급 수준으로, 업무를 총괄하고 주요 사안을 대표로 제안하는 역할을 맡는다.

현재 전기차 충전시스템의 상호운용성 표준은 빠르게 제정되고 있지만 표준 준수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적합성 시험인증 프로그램이 없어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산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주요 선진국에 편중된 소통창구로 차린 내에서 국내 업체들의 목소리를 효과적으로 전달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최초의 아시아 출신 팀 리더를 배출한 KERI의 성과로 차린의 글로벌 시험인증 프로그램 구축시, 아시아 및 한국 회원사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차린 내 편중돼 있던 국가별·대륙별 균형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는게 연구원 측의 설명이다.

서우현 팀장은 “전 세계 전기차의 표준을 선도하는 차린의 팀 리더로 선정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다양한 세미나를 개최해 글로벌 시험인증 프로그램 관련 사항을 전파하고 국내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겠다”고 전했다.
김승교 기자 기사 더보기

kimsk@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종합

에너지

산업

경제

인기섹션
기획특집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