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의 전환) 제조업계, “남북 중전기 표준화 스터디 충분”
3년간 한국형 중전기기 통합기반 정보시스템 구축
작성 : 2018년 05월 23일(수) 09:39
게시 : 2018년 05월 24일(목) 13:13
가+가-
남북 정상은 ‘4·27 판문점 선언’에서 2007년 ‘10·4 선언’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하며, 경의선(서울~개성~평양~신의주)과 동해선(강릉~고성 제진~북한 금강산) 철도·도로를 연결하고 현대화한다는 데 전격 합의했다.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 평화 조성 분위기에 보조를 맞춰가며 국제사회가 대북제재를 점차 해제할 경우, ‘하나의 경제’ 내지 ‘한반도 신경제’를 위한 작업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철도와 도로, 전력 등을 담당하는 공기업과 제조 업계에서는 경협에 대비한 준비에 분주해진 모습이다.
코레일은 이미 지난 3월 남북 철도 연결을 전담할 남북대륙사업처를 신설했고 도로공사도 상반기 안에 남북 도로 연결 사업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남북 경협이 북한의 노동력과 자원을 활용한 가공사업이나 관광 교류 등에 집중했다면, 앞으로 전개될 경협은 철도나 SOC 등 경제성이 한층 배가된 사업들이 중심 축을 이룰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특히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기준 북한의 연간 발전설비 용량은 7661㎿로 남한의 약 14분의 1, 연간 발전량은 2390GWh로 23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안정적 전력수급은 경제 성장의 필수 조건인 만큼 경협의 폭과 방향에 따라 전력 분야를 중심으로 새로운 시장 조성 가능성에 무게가 실릴 수밖에 없다.
이와 관련 전력기기 제조업계는 그동안 동북아 슈퍼그리드 논의와 별도로 북한의 전력계통 및 전력기자재와 관련한 정보를 취합하고, 기본사양 및 규격 분석 등을 통해 전기기기 표준화를 위한 준비를 진행해왔다.
한국전기산업진흥회(회장 장세창)와 전기연구원(원장 최규하), 숭실대 산학협력단, 서울대 산학협력단 등은 전기산업통일연구협의회를 구성, 지난 3년간 ‘한국형 중전기기 통합기반 조성을 위한 정보시스템 구축’을 추진해 왔다. 정보시스템은 오는 7월쯤 최종 완료될 예정이다.
해당 사업은 남북 중전기기의 통일화를 위한 기반을 구축, ‘원 코리아’를 실현하자는 원대한 취지에서 출발했다.
(사)북한발전연구원이 탈북민을 대상으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북한의 전기공급은 일반 서민이 생활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현재 설치된 발전소는 대부분 수력발전에 의존해 계절에 따라 발전량 편차가 크다. 송배전 설비의 노후화와 전선 등 전력기자재의 관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답변도 많았다.
탈북민들은 제조기업들의 대북 진출을 위해선 ▲발전소 유지보수 및 기술지원 ▲인력양성 및 교육지원 ▲남북 전기용어 표준화 ▲태양광, 발전기 등 기자재 공급 ▲전압·설비 표준화 ▲북한 내 대학에 전기공학과 신설 지원 등을 북한과 협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기산업진흥회에 따르면, 현재 북한 전력기자재는 수입의 약 95%, 수출의 약 60%를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전력 기기 수준은 남한의 70년대 후반, 80년대 초반 수준으로 파악되고 있다.
전기진흥회 관계자는 “지난 3년 동안 한국형 중전기기 통합기반 조성을 위한 정보시스템 구축과제를 수행하면서 송·변·배전기기 전반의 기술표준 통일을 위한 비교분석은 마친 상태”라며 “전기분야 남북 경협에 대비한 스터디는 어느 정도 마무리됐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형 중전기기 정보시스템은 최근 임시 오픈돼 북한의 전기산업 현황과 남북 전력기기 비교, 북한 관련 정보 및 동향·통계 등을 제공하고 있다.
전력기기 대기업의 한 관계자는 “북미정상회담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남북경협 논의가 본격화되면 분야별로 정부와 기업이 참여하는 TF가 구성되고, 구체적인 사업방향과 속도가 정해질 것으로 본다”면서 “전력부문의 역할이 다른 분야보다 클 것으로 예상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송세준 기자 기사 더보기

21ss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