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동서발전, 글로벌 창업지원으로 일자리 창출 선도
3년간 42억원 투입, 30개 글로벌 청년창업 성공신화 만든다
작성 : 2017년 10월 12일(목) 15:46
게시 : 2017년 10월 12일(목) 15:49
가+가-
한국동서발전이 창업기업 육성을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한국동서발전(사장 직무대행 박희성)은 12일 울산 본사에서 글로벌 창업 활성화 공모에서 최종 선정된 5개 기업의 창업지원을 위한 ‘EWP-스타트업 지원프로그램 업무 협약식’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한국동서발전은 지난 8월부터 지역경제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EWP 글로벌 스타트업 지원프로그램’을 기획, 총 14개 혁신 아이디어를 선정하고 지난 9월 제1기 동서발전-스타트업 아카데미를 진행했다.

한국동서발전과 울산테크노파크는 선정기업들의 아이디어가 사업화 될 수 있도록 앞으로 3년간 총 42억원을 투자해 시제품 제작, 지식재산권 획득, 마케팅 지원 등의 다양한 글로벌 기술사업화 지원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오는 11월 핀란드 ‘에스포 이노베이션 가든’의 스타트업 집중 육성프로그램 연수와 더불어 2008년부터 시작된 유럽 기반의 전세계 스타트업 행사인 ‘Slush(슬러쉬) 2017’ 참가를 통해 글로벌 스타트업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디딤돌을 마련할 예정이다.
전문 스타트업 멘토링단의 상시 컨설팅 지원과 신규 인력채용 지원, 국내외 투자유치를 위한 IR을 통해 안정적인 글로벌 스타트업 기업으로의 성장을 지원할 계획도 내비쳤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새정부 20대 국정전략 내 중소벤처가 주도하는 창업과 혁신 성장에 맞춘 창업·벤처기업 육성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며 “지역유관기관과 함께 적극적으로 스타트업 기업을 발굴·육성하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을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민 기자 기사 더보기

pkm@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종합

전력

산업

시공

인기섹션
기획특집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