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한전 1000가구 규모 스리랑카 AMI 구축사업 수주
누리텔레콤, 현지업체 공동 참여, 1차 사업 이어 후속 사업 수주 기대
작성 : 2017년 10월 12일(목) 11:16
게시 : 2017년 10월 12일(목) 11:19
가+가-
한국전력(사장 조환익)과 누리텔레콤, 현지업체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스리링카 AMI(지능형검침인프라) 사업을 수주했다.
한전은 스리랑카전력청이 발주한 66만달러 규모 ‘스리랑카 AMI 시범구축 입찰사업’에 참여해 누리텔레콤, 현지업체와 함께 공동 수주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스리랑카 행정수도인 콜롬보의 카투나야카 지역과 네곰보 지역을 대상으로 총 1000가구에 지능형 전력량계, IHD(주택 전력 사용정보 표시장치), 통신네트워크, 통신서버, 계량데이터 수집․관리를 담당하는 MDMS(계량데이터 통합관리시스템)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스리랑카전력청이 지난해 10월에 국제경쟁입찰을 통해 발주해 중국 화웨이, 사우디 알파나 등 유력 경쟁사들을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다. 이번 사업은 ADB(아시아개발은행)의 원조자금을 재원으로 활용해, 스리랑카에서 첫 번째로 시행되는 AMI 구축사업으로, 시범사업 전체물량의 10%를 우선 시행한다.
한전은 1차로 시행하는 본 사업의 성공적 완수를 통해 한전 주도로 축적한 AMI 기술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향후 나머지 시범사업인 9000대 규모 AMI 구축사업은 물론, 2020년에 발주가 예상되는 500만호 AMI 구축 입찰사업 수주도 기대하고 있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성공적인 사업능력과 확고한 신뢰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스리랑카에서 추가로 사업을 수주하기를 희망한다”며 “한전이 국내의 AMI 기술력과 기자재를 홍보해, 스리랑카는 물론 아시아 전력시장에 국내 전력산업 관련 수출이 확대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전은 현재 부탄, 도미니카, 괌, 캄보디아 등지에서 활발히 해외 에너지신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계약을 바탕으로 스리랑카를 비롯한 인근 아시아 지역의 에너지신사업 시장에 적극 진출할 예정이다.
위대용 기자 기사 더보기

wee@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종합

전력

산업

시공

인기섹션
기획특집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