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현대차,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서 유럽 시장 정조준
아이오닉 전기차 풀라인업, 신규 모델 i30 선보여
2020년까지 친환경차 15종으로 확대키로
작성 : 2017년 09월 12일(화) 15:37
게시 : 2017년 09월 13일(수) 09:22
가+가-
현대자동차가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유럽시장을 겨냥한 친환경차를 선보였다.
현대차는 12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세 전시장에서 열린 모터쇼에 참가해 ‘고성능·SUV·친환경’을 중심으로 현대차의 유럽 시장 내 입지를 다지기 위한 전략 비전을 발표했다.
이날 현대차가 선보인 차량은 아이오닉 풀라인업, 고성능 모델 ‘i30 N’과 스포츠 모델 ‘i30 패스트백’ 등을 비롯해 소형 SUV 코나 등이다.
현대차는 친환경차 전용모델인 아이오닉 풀라인업 전시와 동시에 프레스데이 기조연설에서 오는 2020년까지 친환경차 라인업을 15종으로 확대하겠다는 미래 비전도 발표했다. 현재 현대차가 보유한 친환경차는 7종이다.
아이오닉 존에는 유럽시장에 출시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와 전기차 아이오닉일렉트릭, 아이오닉 플러그인 등 3가지 라인업을 전시했다.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시스템인 ‘카파 1.6L GDi엔진·6단DCT’와 아이오닉 라인업의 특장점을 볼 수 있는 ‘아이오닉 디지털 월’을 전시한 게 특징이다.
현대차는 또 올해 말 유럽에 정식 출시할 i30 N과 i30 패스트백을 선보여 기대를 모았다. i30 N은 현대차가 지난 2015년 열린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라인업 개발 계획을 밝힌 뒤 2년여 만에 탄생한 모델이다. i30 패스트백은 현대차가 모던 프리미엄 브랜드 철학을 반영해 고객에게 프리미엄한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개발한 차량이다.
김현정 현대차 유럽법인장은 “올해는 현대차가 유럽 시장에 진출한 지 40주년이 되는 해”라며 “특히 내년 차세대 수소전기차 출시를 시작으로 고성능차, SUV중심으로 라인업을 확충해 판매 신장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위대용 기자 기사 더보기

wee@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종합

전력

산업

시공

인기섹션
기획특집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